국제 커피원두 가격이 오르면서 국내 커피전문점의 원가 부담이 커지고 있다.

2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국제 커피원두 가격은 로부스타의 경우 2020년 ㎏당 1.30달러에서 지난 달 3.97달러로 세 배가 됐다.

이달 가격은 3.67달러로 지난달보다 내렸으나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아라비카 가격은 2020년 파운드당 1.11달러에서 지난달 2.21달러로 두 배로 올랐고, 이달에도 2달러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커피원두 가격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는 가뭄 여파 등으로 생산량이 감소한 것이 꼽힌다.

일각에서는 국제 커피원두 가격 상승이 커피전문점의 메뉴 인상으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실제 저가 커피 프랜차이즈 업체인 더벤티는 지난달 22일부터 카페라떼 등 메뉴 7종 가격을 200∼500원 올리기도 했다.

이에 농식품부는 이디야를 찾아 커피 프랜차이즈 업계 원두 수급 동향을 점검하고 현장 목소리를 들었다.

이디야 관계자는 “현재 국제 커피원두 가격이 계속 올라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에 지원을 강화해 달라고 건의했다.

양주필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커피원두 가격이 기후 변화 등으로 변동성이 큰 상황임을 고려해 할당관세 추가 연장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업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커피원두 수입 때 부가가치세(10%) 면세 조치를 2025년까지 연장하기로 했고, 올해 상반기까지 할당관세 0%를 적용하기로 했다.

양 정책관은 “정부가 업계 지원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외식업계도 원가 절감 등을 통해 가격 인상 요인을 최대한 흡수해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