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스포츠 꿈나무들의 축제인 제18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가 14일부터 17일까지 전남 일원에서 열린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13일 “이번 대회에는 역대 최다인 3천828명(선수 1천764명·임원 및 관계자 2천64명)이 17개 종목에 참가한다”고 전했다.

17개 종목은 육성종목 5개(골볼, 보치아, 수영, 육상, 탁구), 보급종목 11개(농구, 디스크골프, 배구, 배드민턴, 볼링, 역도, 조정, 축구, 플로어볼, e스포츠, 슐런), 전시 종목 1개(쇼다운)로 구분한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육성종목은 패럴림픽과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정식종목 위주로 구성했다. 우수선수 발굴을 목표로 운영한다”며 “보급종목은 생활체육종목으로 구성했다. 장애청소년의 체육활동 저변 확대가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 개회식은 ‘우리들의 꿈, 피어나라 생명의 땅 전남에서!’를 연출 주제로 14일 오후 3시 30분 목포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