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청(청장 이기철)이 해외 입양동포와 모국 간 유대감 형성과 연대 강화를 위해 마련한 ‘2024 세계한인입양동포대회’가 2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개막했다.

‘연결의 힘: 함께 더 밝은 미래를 향해’를 슬로건으로 내건 이번 대회는 미국을 비롯해 캐나다, 프랑스, 덴마크, 스웨덴, 노르웨이, 호주 등 15개국에서 입양동포와 동반 가족 100여 명이 참가했다.

이기철 청장은 개회사에서 “해외에 입양돼 다른 문화와 환경에도 불구하고 존경받는 인물이 되거나 모범적인 시민으로 잘 성장한 여러분을 초청해 모국으로 모실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은 입양동포 여러분을 잊지 않고 여러분을 ‘재외동포’로 분명히 인정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외국인으로서 한국의 핏줄을 가진 사람으로 분류하므로 여러분은 재외동포이고 재외동포청의 보호·지원 대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외동포청은 입양동포들의 실질적인 권익 신장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세계 각국 입양동포의 모국과 유대감을 제고하고, 입양동포간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이번 대회와 같은 입양인 동포를 위한 모임을 활성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청장은 “여러분의 모국 대한민국은 자랑스러운 나라라는 자긍심을 가지시기를 바란다”며 재외동포청의 한국의 정치·경제 발전상 알리기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했다.

외국 교과서에 한국의 정치 경제 발전상을 수록하는 이 프로젝트는 재외동포의 정체성 함양과 주류사회 진출 지원이라는 재외동포 정책의 두 가지 핵심 목표를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소중한 콘텐츠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 청장은 “이 프로젝트는 여러분과 동포사회의 역할이 중요하기에 동참을 요청한다”며 “조국은 항상 여러분 곁에 있습니다. 조국은 착한 나라 중 가장 훌륭한 나라다”라고 강조했다.

정익중 아동권리보장원장은 축사에서 “내년 7월 시행될 ‘국제입양에 관한 법률’과 ‘국내입양에 관한 특별법’에 맞춰 모든 입양 아동의 안전과 관리를 국가가 책임지는 입양체계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며 “모든 입양 관련 기록의 관리와 입양정보 공개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회 참가자를 대표해 스웨덴에서 참가한 안톤 클래슨 씨는 “내 안에 한국인과의 연결성이 있다는 사실에 감회가 새롭고 전 세계 입양인들이 함께하는 대회에 참가할 수 무척 반갑고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대회 참가하기까지의 여정은 각자 다르지만 한국과의 연결을 희망하고 발전적인 관계가 되길 희망하는 마음은 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개막식에 앞서 참가자들은 입양동포로서 마음속의 모국에 대한 생각을 나누는 ‘공감콘서트’에 참여했다.

이들은 24일까지 법무부, 아동권리보장원 등 유관기관으로부터 재외동포 비자(F-4) 취득에 대한 설명을 듣고 친족 찾기와 유전자 검사, 재외동포청이 시행하는 입양동포를 위한 각종 사업 설명회에 참여한다.

또 경기도 용인의 한국민속촌 등을 방문해 ‘한국의 역사문화’를 체험하고, 수원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과 서울 강남의 코엑스 등을 찾아 ‘모국의 발전상’을 돌아보는 시간도 가진다.

특히 지난해 대회부터 본격적으로 논의가 시작된 입양동포와 모국의 공동 발전, 세계평화와 인류 공영을 위한 기여, 한국 발전상 알리기 사업 동참 등과 관련해 국가·지역별 참가자 간 그룹토의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