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탑뉴스 제로슈거 열풍에 ‘아스파탐’ 사용한 식품업계 대체재 고심

제로슈거 열풍에 ‘아스파탐’ 사용한 식품업계 대체재 고심

¾Æ½ºÆÄŽ '¹ß¾Ï °¡´É ¹°Áú' ÁöÁ¤ ³í¶õ (¼­¿ï=¿¬ÇÕ´º½º) ÀÌÀçÈñ ±âÀÚ = ¼¼°èº¸°Ç±â±¸(WHO) »êÇÏ ±¹Á¦¾Ï¿¬±¸¼Ò(IARC)°¡ ¼³ÅÁ ´ëü Àΰø °¨¹Ì·á Áß ÇϳªÀÎ ¾Æ½ºÆÄŽÀ» '¹ß¾Ï °¡´É ¹°Áú'(2B±º)·Î ÁöÁ¤ÇÑ´Ù´Â ¹æħÀÌ ÀüÇØÁöÀÚ ½ÄÇ°¾÷°è°¡ ´ëü °¨¹Ì·á¸¦ ã´Â µî ´ëÃ¥ ¸¶·Ã¿¡ ³ª¼¹´Ù. »çÁøÀº 4ÀÏ ¼­¿ï ÇÑ ´ëÇü¸¶Æ®¿¡¼­ ¸·°É¸®¸¦ °í¸£´Â ½Ã¹ÎÀÇ ¸ð½À. 2023.7.4 scape@yna.co.kr/2023-07-04 14:00:07/

세계보건기구(WHO)가 14일 아스파탐을 ‘발암 가능 물질'(2B군)로 지정하자 식품업계는 시장 동향 등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아스파탐의 위해성 여부와 관계 없이 2B군 분류만으로 소비자들 사이에 부정적 인식이 확산해 아스파탐을 쓴 제품이 외면받을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아스파탐은 설탕의 200배 단맛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감미료다.

◇ 여름 성수기에 ‘발암물질’ 논란…막걸리업계 ‘고심’

농림축산식품부는 WHO의 발표 이후 참고자료를 내고 “업계에서는 소비자 우려를 감안해 대부분 아스파탐 대체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막걸리 업계도 타 감미료 대체를 검토 중이고, 막걸리협회에서는 감미료 사용량이 전체 용량의 약 0.01%로 적어 대체에 따른 수급·가격 문제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면서도 “감미료 대체에 따른 막걸리 맛 변화 연구, 품목제조변경 신고, 라벨 교체 등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막걸리 제조업체들은 단맛을 내고 제품 변질을 막고자 현재 많은 제품에 아스파탐을 쓰고 있다.

‘장수 생막걸리’를 생산하는 서울장수는 ‘달빛유자’를 제외한 제품에 아스파탐을 극소량 첨가하고 있다.

지평주조는 생쌀막걸리와 생밀막걸리 등 2종에, 국순당은 생막걸리, 대박막걸리 2종에 아스파탐을 넣는다.

여름철 성수기에 예상치 못하게 ‘발암 가능 물질’ 논란이 불거지면서 막걸리 제조사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영세업체가 많은 만큼 대책 마련이 쉽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장수 관계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발표를 듣고 한국막걸리협회, 동종업계 등과 논의할 계획”고 말했다.

또 다른 업체 관계자도 “식약처 지침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라며 “내부적으로 준비하면서 소비자들의 변화도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제과업계에서는 아스파탐을 대신할 감미료를 찾고 있다.

오리온은 나쵸, 감자톡 등 10여 종에, 크라운제과는 콘칩 초당옥수수에 아스파탐을 극소량 쓰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아스파탐 이슈와 관련해 “당사는 선제적으로 원료 대체에 착수했다”고 밝혔고, 크라운제과 관계자도 “대체감미료를 찾아 시험 중”이라고 말했다.

롯데칠성음료는 펩시제로 3종(라임·망고·블랙)에 아스파탐을 첨가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펩시에 아스파탐 대체재를 사용할지 여부에 대해 글로벌 펩시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도 대체원료 물색나서

유통업계도 자체 브랜드 제품에 함유된 아스파탐을 다른 원료로 대체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이마트는 노브랜드 제로 콜라와 스파클링 에이드 5종, 스낵류 6종에 함유된 아스파탐을 다른 원료로 대체하기 위해 제조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원료 대체는 약 2개월가량 소요될 예정이어서 이마트는 남은 재고는 그대로 판매하되, 추가 생산은 하지 않기로 했다.

롯데마트는 팝콘 등 10개 제품에 아스파탐이 함유돼있는데, 일단 WHO 발표에 따른 식약처의 후속 조처에 따라 대응하기로 했다.

다만 추가 출시 상품에는 아스파탐을 사용하지 않을 계획이다.

홈플러스는 자체 브랜드 스낵 10여개에 아스파탐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하고, 정부의 식품첨가물 기준 변경 등에 맞춰 다른 원료로 대체 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 발암 논란에 ‘제로 열풍’ 식을까…식품업계 ‘촉각’

아스파탐이 2B군으로 지정되면서 소비자들이 대체감미료 자체를 피하는 현상으로 확산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 경우 ‘제로 트렌드’가 주춤해질 수 있어 식품업계가 촉각을 세우고 있다.

식약처는 현재 자일리톨, 수크랄로스, 사카린나트륨 등 22종의 감미료를 식품에 쓸 수 있도록 하고 있고, 식품업체들은 열량을 낮추려는 용도 등으로 이런 감미료를 쓰고 있다.

그러나 대체감미료의 안전성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올해 1월 6∼10일 만 19∼69세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체감미료가 ‘안전하다’는 응답은 40.7%였고,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답변이 41.2%였다.

WHO는 앞서 지난 5월 아스파탐, 수크랄로스 등 비당류 감미료(NSS)가 체중조절에 장기적으로는 효과가 없고, 오히려 당뇨나 심장병 위험을 키울 수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아스파탐과 관련한 논란이 과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IARC는 암 유발 여부와 정도 등에 따라 물질을 5개군으로 나누는데, 아스파탐이 분류된 2B군은 인체에 대한 연구가 제한적이고 동물 실험 자료가 충분치 않은 경우에 해당하며 ‘발암 가능성’을 의미한다.

아스파탐과 같은 2B군에는 김치 같은 절임 채소류, 알로에 등이 포함돼 있다.

IARC는 담배, 석면 등 발암성이 있는 물질은 1군으로 분류하고, 붉은 고기, 우레탄 등 발암 추정 물질은 2A군으로 나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