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부동산 2033년까지 1조1천억 투입, 전북 에코힐링 일번지

2033년까지 1조1천억 투입, 전북 에코힐링 일번지

전북도가 도내 동부권의 체류형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한 ‘에코힐링 일번지 전북도’ 프로젝트를 내놓았다.

전북도는 24일 도청에서 김관영 도지사와 이병철 도의회 환경복지위원장, 전춘성 전북동부권시장군수협의회장(진안군수), 동부권 시·군 단체장, 전문가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내 삼천리길과 동부산악권 대표사업의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 프로젝트는 ‘점’으로 조성된 생태관광 자원을 ‘선’으로 연결하고 ‘면’으로 확대해 지역경제 활력을 도모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도는 서부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외된 동부권의 균형 발전을 위해 동부산악권을 1단계 대상으로 설정, 2033년까지 5개 분야 28개 사업에 총 1조1천344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분야별 사업비는 에코캠핑 삼천리길 조성 355억원, 동부산악권 대표사업 4천100억원, 3대강 발원지 명품화 1천858억원, 생태 치유 트래킹 분야 4천988억원, 마을 상생 트레일 43억원이다.

국비 교부금을 비롯해 동부권 균형발전특별회계, 지방소멸기금 등을 투입할 계획이다.

추진전략으로는 걷기길·자전거길 등 노선 및 휴게 인프라 조성, 생태체험 기반 산악·수상 대표사업 구축, 노선 및 탐방시설 안내 등 권역·마을센터 운영, 참여 사업을 통한 프로그램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도는 국내외 선진 사례를 분석해 사업의 완성도를 높여나가고 관련 부서와 시·군, 전북연구원, 전문가, 관련 기업인들과 함께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추진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또 이를 뒷받침할 ‘에코캠핑 삼천리길 조성 기본구상 연구’를 올 연말까지 마친 뒤 그 결과를 토대로 체류형 생태관광 활성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김관영 도지사는 “도내 동부권은 청정한 생태자원이 많기 때문에 생태 자본을 연결하고 확대해 나간다면 회복력의 시대로 변화하는 사회적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동부권을 에코힐링 일번지로 발돋움시켜 향후 관계인구 1천만 시대에 부응하는 것은 물론 균형발전을 선도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