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16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폐배터리 재활용을 위한 협의체 ‘배리원'(Battery Recycle One team) 출범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배리원은 LG유플러스와 에너자이저, 이알, 한국전지재활용협회, 한국청소년재단, 고려대 등 민간·기관이 모인 협의체로, 폐배터리 수거율을 높이고 폐배터리 속 니켈·코발트·리튬 등 희귀광물을 재활용해 새로운 배터리를 만들기 위해 조직됐다.

배리원은 앞으로 참가 기관 및 기업을 확대하고, 각종 체험 활동 등 전 국민 대상 자원 재순환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한국전지재활용협회는 대국민 배터리 교환행사를 열고, 환경의 날, 자원 순환의 날에 대국민 전시·참여 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배터리 희귀금속 재활용업체인 이알은 자원 재순환 과정을 견학할 수 있는 코스를 마련한다.

이철훈 LG유플러스 커뮤니케이션센터장(전무)은 “LG유플러스가 올해 초부터 진행한 폐배터리 수거 캠페인을 통해 임직원, 고객들에게 폐배터리 재활용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는 효과를 얻었다”며 “더 많은 자원이 재활용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