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산업기술 수준이 세계 최고인 미국의 88% 수준이며, 이런 기술 격차를 따라잡으려면 0.9년이 필요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KEIT)은 이 같은 내용 등을 담은 ‘2023년 산업기술 수준 조사 결과 보고서’를 13일 발간했다.

이 보고서는 지난해 8월 7일부터 올해 2월 6일까지 국내 대기업·공학회 등의 전문가 2천722명을 대상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5개국(미국, 유럽연합(EU), 일본, 한국, 중국)의 기술 수준과 기술 격차 등을 설문한 결과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최고 기술국 미국과 비교했을 때 한국의 산업기술 수준은 88.0%, 기술격차는 0.9년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준으로 EU의 산업기술 수준은 93.7%(기술격차 0.39년), 일본은 92.9%(0.43년), 중국은 83.0%(1.2년) 등이었다.

한국의 기술 수준은 지난 2021년(86.9%) 대비 약 1.1%포인트 상승했지만, 최고 기술국과의 기술격차는 같은 기간 0.8년에서 0.9년으로 다소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25대 산업 기술 분야별로 보면 한국은 미래형 디스플레이(미국의 100%)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을 갖춘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차세대항공(74.6%)과 3D 프린팅 기술(78.1%) 분야는 조사 대상국 중 기술 수준이 가장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74개 세부기술 분야에서 한국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5개 분야 및 이차전지 2개 분야 등 총 7개 분야에서 최고 기술력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21년(6개)보다 1개 증가한 결과로, 리튬이차전지 재사용 분야에서 기존 최고 기술력을 보유했던 미국을 추월한 것으로 분석됐다.

최고 기술국인 미국은 디스플레이, 이차전지 등을 제외한 대다수의 산업기술 분야에서 가장 높은 기술 수준을 보였으며, 유럽은 첨단 제조공정·장비, 조선해양플랜트 분야, 일본은 세라믹, 탄소 소재, 뿌리기술 분야에서 각각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이 기술 격차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국제·국내 산학연 협력 강화 등이 제시됐다.

특히 ‘R&D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는 전문가 의견이 2019년 30.8%, 2021년 36.0%, 2023년 47.6%(2023년) 등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윤종 KEIT 원장은 “높은 기술 수준을 갖춘 분야라도 급변하는 환경 속에 글로벌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기술 개발에 매진하며 글로벌 초격차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산업기술 R&D 디지털 플랫폼(https;//rome.keit.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